본문 바로가기

일상풍경

갠트리크레인(Gantry Crane)

 

 

갠트리크레인(Gantry Crane)은 단순히 물건을 배에 싣고 내리는 기계가 아니다. 갠트리크레인(Gantry Crane)의 움직임은 문화의 흐름이며, 인류의 이동과도 같은 진보적 개척과 같은 것이다. 갠트리크레인(Gantry Crane)이 정지하면 물류가 멈추고 사람도 그 자리에 주저 앉는다. 그것은 문화의 단절이며, 고립이다. 갠트리크레인(Gantry Crane)은 서로 다른 문화를 연결해 주는 시작점이다.

'일상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존(共存), 아트페어  (0) 2013.12.08
찬 바람 지나니 가을이 멀다  (0) 2013.11.25
갠트리크레인(Gantry Crane)  (0) 2013.11.24
가을  (0) 2013.10.20
아미동 비석마을, 시간의 양끝  (0) 2013.09.30
감만부두  (0) 2013.09.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