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활터에서

초시(初矢)

새해 첫날, 비학동에서 세순을 냈다. 줌 뒤에서 오는 바람따라 길을 잡은 화살은 과녁을 비켜가고, 쉬는 걸음에 평시조를 얹어 소리를 냈다. 세상이 평온하기를 바라는 마음, 화살에 깊게 담고 집으로 돌아왔다.

'활터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주각궁, 1991년 제작  (0) 2014.08.15
과녁의 목성(木聲)은 포물선으로 다가온다  (0) 2014.04.25
초시(初矢)  (0) 2014.01.01
경계는 뭘까?  (0) 2013.11.22
활을 내다  (0) 2013.09.28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뚝방터  (0) 2013.06.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