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선대에서 부산을 보다. 갠트리 크레인(gantry crane)이 로봇병정처럼 서 있다. 신선대에서 바라보는 부산은 문화의 집결지이며, 문화 원류가 흐르는 곳이다. 오늘, 모두가 잠시 쉬고 있다. 갠트리크레인이 움직이는날, 우린 새로운 문화를 얻는다.



'일상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감천마을  (0) 2014.07.17
봉래산에서 부산을 보다, 갠트리(gantry)크레인  (0) 2014.06.29
갠트리 크레인-gantry crane, 부산이다.  (0) 2014.05.17
뻥이요~. 구포시장.  (0) 2014.05.17
봄날을 지나다  (0) 2014.03.30
눈이 왔다  (0) 2014.02.11
Posted by 武士內外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