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풍경

부처님 오신 날...

산사에 갔다. 앵림산 중턱에 있는 작은 절이다. 안적사. 소망을 담은 연등을 달고 공양도 하고 스님의 법문도 들었다.산사는 늘 평온하다.내려놓음이다. 대웅전 앞에서 내다 보이는 풍경, 자연이다.번민은 순간의 경계를 벗어나 소멸되고, 한 발을 내디딜때번민은 생성된다. 앎의 깨달음은 또 다른 생각으로 이어지고 지난 시간으로 채워진다. 부처님 오신 날, 지구촌 곳곳에 자비로움이 가득하기를 소망한다.

'일상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각(老-), 늙은오이  (0) 2011.07.26
선산(先山)은 역사다.  (0) 2011.06.16
부처님 오신 날...  (0) 2011.05.10
경기민요 12잡가와 함께 산에 오르다  (0) 2011.03.13
갓바위  (0) 2010.12.12
반구대 암각화  (0) 2009.05.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