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활터에서

궁사의 마음은 그러하다

 

궁사의 에너지에 의존하여 시위를 떠난 화살은 어김없이 의도된 방향과 착지점을 향해 비상한다. 허공에 오른 화살은 시간의 경계이며, 화살이 관통하는 시간의 양 끝은 궁사의 경계이다. 직진하는 화살은 착지하지 않으며, 목표에 의존하지 않고 끊임없는 비상을 즐긴다. 궁사의 마음은 그러하다.

'활터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국궁-한국 활의 천년 꿈, 온깍지궁사회  (0) 2015.08.01
각궁 角弓 죽시 竹矢  (0) 2015.07.22
궁사의 마음은 그러하다  (0) 2015.05.08
뚝방터에서 활을 쏘다. 국궁  (0) 2015.04.23
활을 쏘다.  (0) 2014.10.27
전통활쏘기, 인천 편사  (0) 2014.1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