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날

일상풍경 2016. 3. 5. 21:44

 

봄날

엊그제 내린 봄비가 산골 여기 저기서 슬금 슬금 모여들더니 한줄로 서서 봄을 노래하며 길을 떠난다. 장폭에 잠시 멈춰 귀 기울리니, 겨우내 움추림을 활짝 열고 바람소리 풀잎소리 새소리 한데 엉키고 섞여 봄이 지난다고 아주 크게 떠든다.

 

'일상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봉산, 봄날은 간다  (0) 2016.04.12
부산, 증산에 오르다  (0) 2016.03.13
봄날  (0) 2016.03.05
평시조 태산이~~~  (0) 2016.01.10
면수오전, 붕어 세마리  (0) 2015.09.18
사진은  (0) 2015.09.15
Posted by 武士內外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