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산활터 설자리에서 보이는 산 이름은 오방산이다. 마을 사람들은 산 옆구리에 다섯개의 밭이 있다하여 오바산이라고 부른다. 앞산과 뒷산의 능선이 자연스럽게 겹치면서 평온한 느낌을 준다. 폭염속에서 활동무들과 오방산 앞에서 동진동퇴를 서너번 했다. 어찌나 더웠던지 활시위를 떠난 걸음은 느릿느릿 오방산을 향했다. 더위 먹은 화살, 오방산에 못미쳐 과녁 앞에 몰렸다. 더운날, 시원하게 뒷손을 뻈다.

'활터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날, 사직정에서  (0) 2017.03.05
국궁논문집9-온깍지총서3  (0) 2016.11.04
나산활터에서 동진동퇴하다  (0) 2016.07.10
칠보정, 경계에 서다  (1) 2016.06.03
봄날, 사직정에서 활시위를 당기다  (1) 2016.03.13
궁사, 활시위에 가을이 왔다  (0) 2015.10.17
Posted by 武士內外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