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달래 모여 웃음짓는 산허리에 내가 오고 가니 시간은 이미 봄을 지난다. 산새들 님을 만나 활짝 지저귀고 새싹들은 바람에 일렁이듯 미소짓네.  진달래 다시 피면 일년의 기억이 쌓이고 지난 기억들은 늘 꽃처럼 웃음으로 남는다. 잠시 봄들에 멈춘다.

'일상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사 전문(2017)  (0) 2017.05.18
부처님 오신 날, 해광사  (0) 2017.05.03
진달래 곁에 두고  (0) 2017.04.02
봄의 향연  (0) 2017.03.19
서면에 하야가 울려 퍼지다  (0) 2016.11.20
워낭소리  (0) 2016.11.02
Posted by 武士內外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