딱 그 자리에 머물고 있다. 의도하고 생각한 결과물에 크게 미치지 못한다. 늘 그랬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처음 시작한 것과 마지막 것을 살펴보면 뭔가 나아졌다는 느낌을 받는 건 스스로를 채찍하는 위안일게다. 확신하지 못하니 망설이며 작업하고 돌을 파고 드는 칼은 무뎌 엉망이 된다. 부족함이다. 지식과 기능이 겸비되어야 하는데 둘 다 부족하다. 다시 그 자리에 머물며 옛 사람들의 전각을 본다.

'서예(전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전각, 篆刻은 몰입이다  (0) 2018.01.06
전각, 사방 한치공간은 넓다  (0) 2017.11.05
전각, 멈춤은 시작이다.  (0) 2017.09.16
單字印(단자인), 5푼  (0) 2017.02.26
전각, 篆刻-글을 새기다  (0) 2017.02.11
난 (蘭), 난을 치다.  (0) 2017.01.22
Posted by 武士內外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