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랫만에 등정했다. 좋은 분들과 활을 내니 시간을 잊었다. 쇠미산 아래 활터에서 댓순을 내니 어두워졌다. 시위를 떠난 화살, 제자리에 두고 활터를 나섰다. 고요한 시간은 늘 그 자리를 지나고 화살은 반복된다.

'활터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육량전, 120년 만에 화려한 외출하다  (0) 2017.12.25
육량전을 만나다  (0) 2017.12.13
시간은 고요하다  (0) 2017.11.08
과녁은 북극성이다  (0) 2017.08.10
각궁은 전통활쏘기 근간이다  (0) 2017.07.15
시위를 떠난 화살 다시 내게로 온다  (0) 2017.04.17
Posted by 武士內外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