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탁기 소리 들리면 어릴적 어므니께서 빨래하던 모습이 생각난다. 콧등을 누르면 순간 얼어 붙었다 떨어지는 그 강추위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찬물에 손등 다 부르터도 동동구르모 한번 쓰윽 바르는 것으로 아무렇지도 않다는 듯, 일상이었던 그 시절. 세탁기 돌아가는 소리는 나를 추운 시골 풍경으로 빨려들어가게 한다.

'일상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드름은 시간의 흐름이다  (0) 2018.01.28
까치의 겨울나기  (0) 2018.01.25
세탁기 소리는 겨울이다  (0) 2018.01.20
라테아트 Latte Art  (0) 2018.01.19
부산 눈, 동심이다  (0) 2018.01.10
아침 달  (0) 2018.01.04
Posted by 武士內外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