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을 나섰더니 겨울이 왔다. 물은 흐르다 매서운 바람에 멈췄고 고드름 되어 겨울을 알렸다. 사람들은 움추린 몸을 기지개  켜듯 겨울을 지나며 얼음을 마주하곤 섰다 가기를 반복한다. 시간은 사람과 함께 겨울을 관통하고 있다.

'일상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7번 국도, 아름다운 해변마을  (0) 2018.02.05
입춘방은 멋진 풍속이다  (1) 2018.02.04
고드름은 시간의 흐름이다  (0) 2018.01.28
까치의 겨울나기  (0) 2018.01.25
세탁기 소리는 겨울이다  (0) 2018.01.20
라테아트 Latte Art  (0) 2018.01.19
Posted by 武士內外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