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풍경

드론, 어떤 미래인가?

소종가의 이씨 가문으로 온지 60년만에 처음으로 추석 명절을 가족 휴가로 대신한 어머님이 현재에 서서 손자가 띄운 드론을 바라보며 기대와 불안이 공존하는 미래를 사색한다.

뭘까? 우리에게 어떤 변화를 강요할까? 미래는 늘 그랬다. 기대와 설레임으로 다가가지만 막상 현실이 되면 마좋은 것만은 아닌 듯 싶다. 편리함이 삶의 질을 고루게 충족시키는 것은 아니다. 그에 상응하는 비용 지불은 물론 변화된 환경에 적응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드론은 지금껏 인류가 경험해 보지 못한 큰 변화를 가져올 것이다. 그것은 선택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며 피하거나 막을 수 있는 건 더더욱 아니다. 흐르는 문화이다.

'일상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9, 새해  (0) 2019.01.04
공공 조형물은 유효할까?  (0) 2018.12.06
드론, 어떤 미래인가?  (0) 2018.11.19
붉게 물든 가을이다  (0) 2018.11.15
제주 올레길 여섯구간 이백십여리  (0) 2018.10.13
톨레도 무사-武士  (0) 2018.09.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