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새해

일상풍경 2019.01.04 17:49

시간의 구분이 있어 좋다. 그런 약속이 없다면 일상의 변화를 즐기기가 불편하고 지루할 것 같다. 시간의 구분이 있기에 시작과 끝이 존재하고 늘 희망적인 내일을 마음에 담아둘 수가 있다. 그래서 새해는 이유없이 좋다. 한살이 더해지는 시간의 기록 방식도 나쁘지 않다. 모든게 좋다. 2019년 새해, 청사포에서 온 몸으로 맞이했다.

'일상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눈이 왔다  (0) 2019.02.16
식혜는 고향이다  (0) 2019.02.09
2019, 새해  (0) 2019.01.04
공공 조형물은 유효할까?  (0) 2018.12.06
드론, 어떤 미래인가?  (0) 2018.11.19
붉게 물든 가을이다  (0) 2018.11.15
Posted by 武士內外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