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혜, 감주, 단술이다. 밥알이 가지런히 떠 있고 잣이 무늬를 더한다. 한 모금 마시면 입안에서 감기는 단맛이 일품이다. 어떤 음료도 흉내낼 수 없는 깊은 맛과 시원함이 있다. 식혜는 오랜 시간을 담고 있다. 추운 겨울, 얼음이 떠 있는 시원한 식혜 한 모금은 모든 시름을 잊게하는 행복감을 준다. 어머니의 손길과 마음이 깊게 배인 식혜는 옛 기억을 유지하는 고향이다. 아이도 식혜를 좋아한다.

'일상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간은 직진이다  (0) 2019.03.09
눈이 왔다  (0) 2019.02.16
식혜는 고향이다  (0) 2019.02.09
2019, 새해  (0) 2019.01.04
공공 조형물은 유효할까?  (0) 2018.12.06
드론, 어떤 미래인가?  (0) 2018.11.19
Posted by 武士內外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