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풍경

식혜는 고향이다

식혜, 감주, 단술이다. 밥알이 가지런히 떠 있고 잣이 무늬를 더한다. 한 모금 마시면 입안에서 감기는 단맛이 일품이다. 어떤 음료도 흉내낼 수 없는 깊은 맛과 시원함이 있다. 식혜는 오랜 시간을 담고 있다. 추운 겨울, 얼음이 떠 있는 시원한 식혜 한 모금은 모든 시름을 잊게하는 행복감을 준다. 어머니의 손길과 마음이 깊게 배인 식혜는 옛 기억을 유지하는 고향이다. 아이도 식혜를 좋아한다.

'일상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간은 직진이다  (0) 2019.03.09
눈이 왔다  (0) 2019.02.16
식혜는 고향이다  (0) 2019.02.09
2019, 새해  (0) 2019.01.04
공공 조형물은 유효할까?  (0) 2018.12.06
드론, 어떤 미래인가?  (0) 2018.1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