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이 왔다

일상풍경 2019.02.16 11:48

가다 보니 북쪽으로 계속 가다보니 날이 흐리고 앞이 탁해졌다. 안개처럼 흐린 듯 먼산이 흐릿할 때 눈이 날렸다. 좀더 가깝게 다가서 눈을 맞았다. 눈이 벤치에 누워서 하늘을 마주하고 오가는 사람들을 들여다 본다. 백설의 눈이 보는 사람들의 세상은 어떠할까. 시간이 더해지니 하얀색은 걷어지고 세상의 민낯이 원형으로 드러난다.

'일상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탱큐산새  (0) 2019.03.11
시간은 직진이다  (0) 2019.03.09
눈이 왔다  (0) 2019.02.16
식혜는 고향이다  (0) 2019.02.09
2019, 새해  (0) 2019.01.04
공공 조형물은 유효할까?  (0) 2018.12.06
Posted by 武士內外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