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풍경

빛, 부처님 오신날

산사에 작은 연등이 걸렸는데 어둠과 빛의 조화가 저녁 산책길에 나선 이들의 걸음을 멈추게 한다. 부처님 오시는 날까지 어둠을 훤하게 밝혀 오고 가는 발걸음 편안하고, 온 세상이 자비로움으로 가득했으면 하는 소망이다.

'일상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백양산 불응령 선돌화  (0) 2019.05.05
황매산 철쭉  (0) 2019.05.03
빛, 부처님 오신날  (0) 2019.04.19
봄날은 지나가고  (0) 2019.03.24
탱큐산새  (0) 2019.03.11
시간은 직진이다  (0) 2019.03.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