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매화

일상풍경 2020. 2. 2. 16:46

겨울인가 싶을 정도로 따듯하게 봄을 향하는 날, 한얀 색과 분홍빛의 매화가 만개했다. 가까이 다가가 꽃가지를 몸으로 살짝 당기니 그윽한 향기 몸으로 스민다. 참 좋다. 향기 속에 잠시 발걸음 멈추고 홍매화 바라보니 꽃잎에 봄이 걸려있다.입춘이 가깝다

'일상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홍매화  (0) 2020.02.02
석양은 시간을 그린다  (0) 2019.11.29
가을단풍에 젖다  (0) 2019.11.22
붓이 말랐다  (0) 2019.10.18
긴꼬리 여치  (0) 2019.10.04
시간은 기다리지 않는다  (0) 2019.09.18
Posted by 武士內外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