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를 살며시 안으면서 '따듯해, 정말 난로같애'라는 작은 소리가 들렸다. 순간 숨이 멈추듯, 온기를 느꼈다. 참 아름답다.

'일상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따듯해, 정말 난로같애  (0) 2020.07.21
들숨에 향기 가득하고  (0) 2020.07.14
백합, 생각을 감싸다  (0) 2020.06.16
송정옛길  (0) 2020.05.31
장산, 건강의 숲길  (0) 2020.05.23
담벼락에도 시간의 추억은 흐른다  (0) 2020.05.02
Posted by 武士內外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