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의 혼선

일상풍경 2020. 9. 28. 13:03

기억의 혼선, 보이지 않는 코로나19를 피하느라 밖의 활동을 하지 못해 지나온 봄과 여름에 대한 기억이 별로없다. 그러다 보니 지난해의 활동이 올해의 것으로 착각되는 뒤엉킨 기억이 종종 발생한다. 밋밋한 시간의 삶의 흔적은 기억조차 희미하게 만든다. 하늘은 이미 가을을 지나고 있다.

'일상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 할미꽃  (0) 2020.10.18
송정. 松亭  (0) 2020.10.17
기억의 혼선  (0) 2020.09.28
따듯해, 정말 난로같애  (0) 2020.07.21
들숨에 향기 가득하고  (0) 2020.07.14
백합, 생각을 감싸다  (0) 2020.06.16
Posted by 武士內外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