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낭콩찐방

일상풍경 2021. 3. 31. 16:46

팔순을 넘긴 노모가 찐빵을 만들어 보내왔다. 그 시절이 생각나서 만들었다는 찐빵, 그 맛에 지난 시간들이 살아서 기억되고 입가에 웃음이 절로 생겨 새로운 에너지를 얻는다. 좋았던 어린 시절의 모든게 담겨있다. 강낭콩찐빵.

'일상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강낭콩찐방  (0) 2021.03.31
봄날, 두릅  (0) 2021.03.18
진달래  (0) 2021.03.17
노루귀 꽃  (0) 2021.03.14
삼일절  (0) 2021.03.01
나무는 꽃을 버려야 열매를 얻는다  (0) 2021.02.20
Posted by 武士內外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