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풍경

여름이 지나고 가울이네

물 흐르는 계곡
바위에 걸터 앉으니
물소리 가까이 다가오고
살랑거리는 바람이 몸에 스미네
봇짐으로 싸온
가을배 한 입 먹고
아내는 아이들과 톡을 하며
시간을 즐긴다.

여름은 이미 떠났다.

'일상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운대 우동, 오르  (0) 2021.09.19
해운대 춘천 복구공사 최선일까  (0) 2021.09.13
여름이 지나고 가울이네  (0) 2021.09.05
계곡에도 거리두기 예외없어  (0) 2021.08.11
한여름  (0) 2021.08.08
중심 中心  (0) 2021.07.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