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풍경

기장 쪽파

기장 문중리 벌판에는 일년 내내 생기 넘치는 초록으로 가득하다. 흙의 색상과 초록의 조화에 시선이 오랫동안 머물며 눈이 호사를 누리고 마음은 여유롭다. 고랑에는 손수레가 오고 가며 농군의 땀 이슬을 거둬 들인다. 기장은 예로부터 기름진 땅과 적절한 해풍으로 파가 맞있어 동래파전의 주재료는 물론 송정 삼양라면에도 공급되어 재료로 많이 쓰여졌다고 한다.

'일상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무와 나무  (0) 2022.05.01
산행은 늘 힘들다  (0) 2022.04.24
기장 쪽파  (0) 2022.04.05
꽃은 고요하다  (0) 2022.04.04
시간을 머물게 하다  (0) 2022.03.18
봄 햇살이 다가왔다  (0) 2022.03.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