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활터에서

습사부족

활과 화살을 새것으로 바꿨다. 줌손의 익숙함이 생소하고 어색해진 느낌이다. 미세한 느낌의 차이로 시위를 떠난 화살이 갈길을 제대로 가지 못하고 뒤나고 짧게 떨어지기도 한다. 늘상 같은 시표로 화살을 보내다 보니 작은 환경 변화에 달라진 화살을 보니 익숙했던 시표는 바람에 날리 듯 중심을 잃는다. 계산되고 정형화된 활쏘기에서 머물고 있음이다. 좀더 유연한 활쏘기를 위한 습사가 부족함을 그대로 드러냈다. 익숙함에서 벗어난  궁사의 민낯은 스스로를 돌아볼 수 있는 시간이며,  한걸음 더 나아가는 밑걸음이다. 습사부족.

'활터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활쏘기는 화살의 위치를 지정하고 이동시킨다  (0) 2022.07.06
활쏘기를 하다  (0) 2022.06.25
습사부족  (0) 2022.06.23
거기 서 있는 화살들.....  (0) 2022.06.17
과녁은 그 자리에 서 있는데...  (0) 2022.06.10
아침에 활을 내다  (0) 2022.06.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