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풍경

녹두서점의 오월

80년 5월, 광주에서 야만의 폭압에 정면으로 맞서고, 죽음의 공포를 극복한 녹두서점 가족들이 그 시대를 통과한 생생한 기억들이 담겨있다. 이 책의 첫장을 여는 순간부터 80년 5월 광주에 갇혀 한 동안 역사의 중심에 서서 어려운 결정과 판단, 그리고 실천해야 하는 경계를 넘나들게 된다. 광주의 아픔은 극복되고 치유되어야 하며, 그들이 목숨걸고 지키고자 했던 인간의 존엄과 민주사회는 여전히 유효하다.

'일상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황석영 작가의 방-해운대도서관  (0) 2022.08.27
용화해수욕장  (0) 2022.08.17
녹두서점의 오월  (0) 2022.07.20
달을 보다. 계수나무 숲 토끼 한 마리  (0) 2022.07.04
영양 죽파리 자작나무 숲에 머물다  (0) 2022.06.07
더불어 숲.  (0) 2022.05.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