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당, 밀고 당겨야 한다. 그래야 친숙하고 익숙해진다. 고운 소리를 내려 밀고 당기기를 제법 오래했다. 그럼에도 소리는 시끄럽고 거칠기만 하다. 밀고 당기는 시간이 긴장과 이완의 반복으로 이어진다. 모든게 그러하다. 들숨과 날숨은 늘 일정해야 하고 현과 활대의 마찰력 또한 공학적으로 똑 같은 눌림이어야 한다. 숙련된 기능이 요구된다. 그런 연후에 소리에 생기를 넣고 색상을 입혀야 한다. 소리가 곱고 거침은 느낌이다. 그것을 얻는 길은 반복 연습 외에는 없다는 것도 잘 안다. 중청에서만 놀았다. 밀고 당기며 왼손 농현을 함께하니 어깨가 경직된 것 처럼 무거웠다. 길이 멀다. 그럼에도 간혹 아주 맘에 드는 소리를 듣는다. 아쟁, 밀당은 이어지고 풀벌레 소리가 뒤섞여 가을을 노닌다.

'소리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쟁, 활대는 시간이다  (0) 2012.11.21
마두금은 몽골이다  (0) 2012.10.28
아쟁, 밀고 당기다  (0) 2012.10.21
아쟁, 가까워질수록 묘한 감정이 흐른다  (0) 2012.10.07
멈춤 그리고 노닐다, 거문고  (0) 2012.10.04
고요함, 가야금  (0) 2012.10.04
Posted by 武士內外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