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기를 보는 것만으로도 소리를 내는 것인양 좋다. 그러다가 아쟁을 옮겨놓고 그 앞에 조용히 앉아 악공처럼 흉내내며, 활대를 몇번 밀고 당긴다. 그 소리는 악보에도 없다. 고요함을 한껏 채우는 소리를 내다가 멈쳤다. 공간을 채울 수 있는 그 소리는 흔한 소리가 아니다. 尋鵠

'소리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음악은 모든 것을 완성한다.  (0) 2013.02.27
유현을 만나다  (0) 2013.02.06
그 소리는 악보에도 없다  (0) 2013.01.20
아쟁, 더 가까이....  (0) 2012.12.25
아쟁, 활대는 시간이다  (0) 2012.11.21
마두금은 몽골이다  (0) 2012.10.28
Posted by 武士內外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