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11.21 아쟁, 활대는 시간이다

 

활대는 길게 쓰고 장단은 활의 빠르기를 이용하여 맞춘다. 현위에서 오고 가는 활대의 소리는 계절이며, 시간이다. 활대는 시간을 다스리고, 씨줄과 날줄이 소리의 생성과 소멸을 반복한다. 사람들은 그 사이를 지나간다.

'소리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 소리는 악보에도 없다  (0) 2013.01.20
아쟁, 더 가까이....  (0) 2012.12.25
아쟁, 활대는 시간이다  (0) 2012.11.21
마두금은 몽골이다  (0) 2012.10.28
아쟁, 밀고 당기다  (0) 2012.10.21
아쟁, 가까워질수록 묘한 감정이 흐른다  (0) 2012.10.07
Posted by 武士內外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