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산쓰고 버스 기다리는데 보도블럭 사이로 빗물이 졸졸 흐른다. 가을을 재촉하는 아침 비 풍경이 어릴적 툇마루에 앉아 놀던 비오는 날 풍경이 연상되어 프레임으로 연결된다. 출근길 잠깐 사이에 어릴적 기억의 낙숫물이 스쳐가는 흥미로운 시간을 맞이하니 지난 날이 새롭다. 어딘가에 기록된 삶의 궤적을 보는 일은 즐겁다. 입가에 미소 흐른다.

'일상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주 올레길 여섯구간 이백십여리  (0) 2018.10.13
톨레도 무사-武士  (0) 2018.09.19
낙숫물, 기억되다  (0) 2018.09.14
알무데나, 톨레도, 그라나다, 세비야, 성가족대성당에서...  (0) 2018.08.12
송정해수옥장  (0) 2018.08.11
부채생각  (0) 2018.07.20
Posted by 武士內外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