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무렵

일상풍경 2012. 12. 13. 08:58

 

저녁무렵 (고은)


절하고 싶다/
저녁 연기/자욱한 먼 마을.

 

 

사방이 벽으로 둘러쌓인 도시를 벗어나 나즈막한 언덕 속에 있는 그런 풍경이 있는 마을을 지나니 참 좋다. 덜 다듬어진 모습이 덜 망가진 자연이며, 더 많은 풍경을 보게 해준다. 시골 풍경에 눈과 마음이 모처럼 호사를 누렸다. 시골은 언제라도 편안하다. 

 

'일상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간은 멈추기도 한다  (0) 2013.02.19
善歌 그리고 善射  (0) 2013.02.02
저녁무렵  (0) 2012.12.13
돌산마을  (0) 2012.02.05
매미는 자진모리로 시간을 재촉하고...  (0) 2011.09.03
노각(老-), 늙은오이  (0) 2011.07.26
Posted by 武士內外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