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37년 Victor 레코드사 녹음을 마치고 기념촬영]

 

1937년, 당대 최고의 스타들이 일본 빅타(Victor) 레코드사에서 <춘향전>을 판에 박았다. 그 소리와 함께 빛 바랜 사진 한 장을 남겼는데 오늘, 그 당시를 재현하는 「판에 박은 소리 - Victor 춘향」으로 국립부산국악원에서 공연이 있었다.

 

당시 판에 박은 소리를 한 사람들은 말 그대로 당대 최고의 소리 꾼이었다. 그들은 정정열, 임방울, 박녹주, 한성준, 이화중선, 김소희였다. 그 당시에는 창자(唱者)와 고수 둘이서 하는 판소리가 아니라 소리를 여러 사람들의 역할에 따라 나눠서 노래하는 분창(分唱)의 형식을 취했다고 한다. 창극이다.

[2014년 판에 박은 소리 Victor 춘향 공연을 마치고] 

 

2014년에 소주호, 김대일, 김송, 정민영, 정승희, 서진희가 판에 박은 소리를 다시했다.

 

1937년의 창극을 2014년에 다시 들으니 좋다. 소리는 매번 똑 같이 판에 박힌 것 보다는 날마다 다른 느낌이 와야 한다는 말이 절실하게 다가왔다. 판에 박힌 소리일지라도 느낌을 다르게 받을 수 있도록 듣는 것, 그것은 듣는자의 몫이다.

'소리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재원 해금 독주  (0) 2014.06.20
해금, 해부족  (0) 2014.05.01
판에 박은 소리, 판소리  (0) 2014.04.12
太, 산을 보다  (0) 2014.03.30
한밤중에 거문고 소리를 듣고  (0) 2013.11.27
대아쟁은 묵직함이 좋다  (0) 2013.10.20
Posted by 武士內外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