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풍경

초량 이바구길, 산복도로를 가다

 

부산동구 초량동 일백육십팔계단. 사람들이 끊임없이 오고 간다. 계단아래 동네 우물에서 물을 긷고 다시 오르는 산복마을 사람들. 계단에는 산복마을 사람들의 고난과 역정의 깊은 마음이 배여 있는 듯 따스함이 피부로 와 닿는다. 밥 동냥은 되도 물동냥은 안된다는 산복마을 해설사의 말에 산복마을 사람들의 삶의 고단함을 조금이나마 느낄 수 있었다. 숨을 고르려 멈춰서서 뒤를 돌아보니 부산항이 발아래 있다. 돌아갈 수 없는 길, 사람들이 모여든 계단, 마을을 이루며 함께 살던 부산 풍경이다.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