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얀 매화 향기 산비탈에서 미끄러지듯 내려오고 발끝 아래 아지랭이 스물스물 피어오르는 봄날, 활시위를 당겼다. 시위를 떠난 화살은 봄날이 익숙치 않은 듯 매화 향에 취하고 아지랭이에 걸려 가는 둥 마는 둥 느린 살걸음으로 과녁을 향한다. 봄날, 활터에 모여든 궁사 여럿이 조용히 활쏘기를 반복한다.

Posted by 武士內外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문화사랑 2016.03.14 10: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봄날의 화살도 춘곤증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