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터, 칠보정에서 활내기 3순을 냈다. 부족함이 없는 시간이었다. 스스로를 경계에 세워두고 체공을 즐기는 화살에 마음을 담아 양끝에서 나를 겨눈다.

Posted by 武士內外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1466269748 2016.06.19 02: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하루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