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처님 오신날, 바닷가 작은 절에 가서 가족들 이름을 써서 소원성취 연등을 달았다.늘은 청명하고 오고 가며 연등을 거는 사람들로 북적거린다. 부처님의 자비로움이 온누리에 퍼지기를 소망한다. 해광사.

'일상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앞산에서 머물다  (0) 2018.06.09
해운대해수욕장, 모래축제  (0) 2018.05.23
부처님 오신날, 연등  (0) 2018.05.23
할미꽃이 좋다  (0) 2018.04.01
7번 국도, 아름다운 해변마을  (0) 2018.02.05
입춘방은 멋진 풍속이다  (1) 2018.02.04
Posted by 武士內外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