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풍경

가을이다

 

 

비가 오니 맑다. 활터에 가서 세순을 내고 돌아오는 길에 촌에 들러 가을을 봤다.

들녁에는 흑미가 고개를 숙이고 있었다. 가을이다.

'일상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미동 비석마을, 시간의 양끝  (0) 2013.09.30
감만부두  (0) 2013.09.22
가을이다  (0) 2013.08.24
시간은 멈추기도 한다  (0) 2013.02.19
善歌 그리고 善射  (0) 2013.02.02
저녁무렵  (0) 2012.1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