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처님 오신 날, 바닷가 작은 절에서 소망을 담은 연등하나 걸었다. 사월 초파일, 온동네 사람들 모두 모여 북적거리며 비빔밥 한 그릇으로 잔치를 즐긴다. 차별없는 세상, 부처님의 가르침이 널리 퍼졌으면 하는 바램이다.

'일상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개는 걷히고 방향은 결정된다  (0) 2017.07.08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사 전문(2017)  (0) 2017.05.18
부처님 오신 날, 해광사  (0) 2017.05.03
진달래 곁에 두고  (0) 2017.04.02
봄의 향연  (0) 2017.03.19
서면에 하야가 울려 퍼지다  (0) 2016.11.20
Posted by 武士內外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