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의 향연

일상풍경 2017. 3. 19. 17:21

봄날, 따스한 빛을 받으며 길을 걸으니 봄의 생기로운 에너지가 몸으로 깊숙하게 들어온다. 산에 들어가도 실개천 갯가에서도 손에 닿을 거리에 진노랑의 개나리는 만개하고 봄 바람에 찰랑거리는 버들강아지. 새순, 생기롭게 시작하고 있다. 나는 그 곳을 지나고 있다.

'일상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처님 오신 날, 해광사  (0) 2017.05.03
진달래 곁에 두고  (0) 2017.04.02
봄의 향연  (0) 2017.03.19
서면에 하야가 울려 퍼지다  (0) 2016.11.20
워낭소리  (0) 2016.11.02
천마산에서 경계를 보다  (0) 2016.09.11
Posted by 武士內外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