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불천탑이 있었다는 운주사의 와불입니다. 십수년전에 갔을때도 누워서 북극성이 있는 하늘을 바라보고 계셨는데 이번에도 청명한 하늘을 보며 오고 가는 사람을 일일히 맞이하고  있네요. 변함없는 와불, 무슨 생각 일까?

'일상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침 달  (0) 2018.01.04
활쏘기는 사색이다  (0) 2018.01.01
천불천탑 운주사, 와불  (0) 2017.11.24
난향천리, 蘭香千里  (0) 2017.09.28
가을은, 산과 들녁이 좋다.  (0) 2017.09.22
토함산, 외동 가을들녁  (0) 2017.09.14
Posted by 武士內外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