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색한 활쏘기

활터에서 2018. 1. 21. 09:12

습사부족이다. 당연히 몸에 익숙했던 동작들이 무뎌지니 전체적인 균형이 틀어지고 군더더기 투성이의 활쏘기가 되었다. 모든게 만족스럽지 않다. 그랬다. 부족할 때는 앞이나 뒷손 모두 불편하다. 그럴때 시위를 떠난 화살이 과녁에 닿을때는 더욱 불편하다. 모처럼 참여한 구순 정사에서 익숙치 않은 활쏘기였다. 올 겨울엔 부지런한 습사로 예전에 보았던 친숙한 화살을 만나 수 있다는 기대를 한다.

'활터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화살은 시간이다  (0) 2018.02.07
국궁논문집10  (0) 2018.02.01
어색한 활쏘기  (0) 2018.01.21
육량전, 120년 만에 화려한 외출하다  (0) 2017.12.25
육량전을 만나다  (0) 2017.12.13
시간은 고요하다  (0) 2017.11.08
Posted by 武士內外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