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경에서 활쏘기를 표현한 네글자. 심고만분 審固滿分을 깊게 새겼다. 비록 어설프게 새긴 네글자가 사방한치 공간의 크기에 불과하나 전통활쏘기를 익히다 보면 네 글자에 담겨진 전통활쏘기의 깊은 맛과 멋이 가히 일품이다.

'활터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국궁, 활쏘기 무형문화재 제142호  (0) 2020.07.30
송년습사  (0) 2019.12.29
심고만분 審固滿分  (0) 2019.12.01
무풍비전. 無風飛箭  (0) 2019.11.24
바닷가 활터, 칠보정  (0) 2019.11.19
깍지, 角指  (0) 2019.10.08
Posted by 武士內外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