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경에서 활쏘기를 표현한 네글자. 심고만분 審固滿分을 깊게 새겼다. 비록 어설프게 새긴 네글자가 사방한치 공간의 크기에 불과하나 전통활쏘기를 익히다 보면 네 글자에 담겨진 전통활쏘기의 깊은 맛과 멋이 가히 일품이다.

'활터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심고만분 審固滿分  (0) 2019.12.01
무풍비전. 無風飛箭  (0) 2019.11.24
바닷가 활터, 칠보정  (0) 2019.11.19
깍지, 角指  (0) 2019.10.08
만개궁체-滿開弓體  (0) 2019.08.23
비오는날, 쇠미산 자락 활터에서  (0) 2019.05.20
Posted by 武士內外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