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풍경

달을 보다. 계수나무 숲 토끼 한 마리

요즘 달을 보는 시간이 더해졌다. 계수나무 숲에 토끼가 살고 있다는 어릴적 동화의 환상은 깨졌지만...추억만은 지속되고 있다. 사진으로 보는 달 풍경의 계수나무 숲은 아직 유효하다.

'일상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용화해수욕장  (0) 2022.08.17
녹두서점의 오월  (0) 2022.07.20
달을 보다. 계수나무 숲 토끼 한 마리  (0) 2022.07.04
영양 죽파리 자작나무 숲에 머물다  (0) 2022.06.07
더불어 숲.  (0) 2022.05.29
송림에서 머물다  (0) 2022.05.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