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자, 양양고자.

단순하게 말하면 Siyahs.

같은 듯 하면서 서로 다르게 성장해 왔고,

다른 듯 하면서 같은 속을 지니고 있다.

마치 인류의 이동처럼

부딪침과 어울림이 공존했다.

어디서

어디로부터 시작되었을까?

 

'활터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학동-飛鶴洞  (0) 2013.01.20
시위를 떠나 가을을 지나다.  (0) 2012.11.04
각궁, 생각을 품다  (0) 2012.10.20
문화는 공존이며, 흐름이다  (0) 2012.10.07
전통활쏘기의 위기  (0) 2012.09.22
활터에 백로가 왔다  (0) 2012.09.22
Posted by 武士內外
TAG ,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