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학동-飛鶴洞

활터에서 2013. 1. 20. 17:30

 

 

화살을 과녁으로 보냈으나 깔끔한 맛이 없다. 화살이 길은 아는 듯 했으나 익숙한 걸음이 아니다. 시위를 놓고 둘러보니 바람은 멎고 가득 당겨진 활은 터지듯 펴지면서 앞산의 능선을 닮는다. 먼 마을에서는 아지랭이 오르듯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봄이 가까운 곳에 있다. 7순을 내고 활터를 나왔다. 飛鶴洞 

'활터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연을 닮은 활터, 진해정  (0) 2013.03.02
활을 쏘다  (0) 2013.02.26
비학동-飛鶴洞  (0) 2013.01.20
시위를 떠나 가을을 지나다.  (0) 2012.11.04
각궁, 생각을 품다  (0) 2012.10.20
문화는 공존이며, 흐름이다  (0) 2012.10.07
Posted by 武士內外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