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아쟁'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3.10.20 대아쟁은 묵직함이 좋다
  2. 2012.10.07 아쟁, 가까워질수록 묘한 감정이 흐른다

 

대아쟁, 소리가 정말이지 장난이 아니다. 개나리 활대로 밀고 당길떄 나는 소리에 감히 어떤 이의 제기도 할 수 없다. 소리가 주는 무게감은 천근, 만근이다. 감히 범접하기 어려운 소리를 낸다. 대아쟁은 마치 큰 어른과 같은 소리를 낸다. 묵직함이 좋다.

Posted by 武士內外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쟁의 계면조(界面調), 참 애닳고 슬프다. 아쟁을 배우기 전에는 그 소리가 편하지 않았다. 특히 중청의 ‘라’음을 꺽으면서 내는 애잔한 소리는 상황에 관계없이 사람으로 하여금 심란하게 한다. 여기서 말하는 심란하다는 의미는 뭔가를 깊숙하게 골몰하게 만든다는 의미이다. 멍때리듯 편안하게 즐길 수 없음이 힘들다는 것이다. 아무튼 아쟁의 그 소리는 사람의 마음을 가만히 놔두지 않는다. 그래서 자주 마주하고 싶지는 않았다. 그 음에 대한 감정은 사실 글로서 정확하게 표현되지 않는다. 그 만큼 복잡하고 미묘한 감정의 변화를 가져오는 계면음이다. 이번에 아쟁을 공부하면서 그 소리를 보았다. 역시 감정적으로는 복잡성을 불러온다. 아쟁은 찰현악기 특유의 애잔한 감정을 풍성하게 전달하는 장점이 있다. 그런 소리를 듣는 사람들은 감정의 선호도에 따라 아쟁의 각 청에서 흐르는 소리에 따라 호불호가 다르다. 그것은 마음의 색깔이다. 산조아쟁, 가까워질수록 묘한 감정이 흐른다. 소리에 신비함이 있다. 벌써부터 대아쟁에서 나오는 소리는 어떤 색깔인지 궁금하다.

'소리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두금은 몽골이다  (0) 2012.10.28
아쟁, 밀고 당기다  (0) 2012.10.21
아쟁, 가까워질수록 묘한 감정이 흐른다  (0) 2012.10.07
멈춤 그리고 노닐다, 거문고  (0) 2012.10.04
고요함, 가야금  (0) 2012.10.04
산조아쟁을 만나다  (0) 2012.09.22
Posted by 武士內外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