뚝방활터에서 옛 과녁 마주하고 송학에서 점심을 먹었다. 길을 돌고 돌아 다시 남쪽을 향했다. 짧은 먼길, 좋았다.

'활터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계는 뭘까?  (0) 2013.11.22
활을 내다  (0) 2013.09.28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뚝방터  (0) 2013.06.21
봄날, 활터에서  (0) 2013.03.17
자연을 닮은 활터, 진해정  (0) 2013.03.02
활을 쏘다  (0) 2013.02.26
Posted by 武士內外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