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을 내다

활터에서 2013. 9. 28. 17:44

비학동에서 여섯 순을 냈다. 높은 하늘아래 시위를 떠난 화살, 더 높게 날더니만 과녁으로 몰린다. 앞산은 아직 초록이다. 가을 활터에서 새들은 낮게 날고 화살은 높다. 궁사의 마음은 벌써 가을을 지나고 있다.

'활터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초시(初矢)  (0) 2014.01.01
경계는 뭘까?  (0) 2013.11.22
활을 내다  (0) 2013.09.28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뚝방터  (0) 2013.06.21
봄날, 활터에서  (0) 2013.03.17
자연을 닮은 활터, 진해정  (0) 2013.03.02
Posted by 武士內外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