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초(草)와 꽃화(花)를 5푼 돌에 백문과 주문으로 새겼다. 세세한 표현이 아직은 미숙하나 인고의 형태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 진전된 모습을 확인하는 작업이었다. 사방한치에 정원을 꾸리고 마을 표현하려는 시작이다.

'서예(전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전각, 사방 한치공간은 넓다  (0) 2017.11.05
전각, 멈춤은 시작이다.  (0) 2017.09.16
單字印(단자인), 5푼  (0) 2017.02.26
전각, 篆刻-글을 새기다  (0) 2017.02.11
난 (蘭), 난을 치다.  (0) 2017.01.22
광개토대왕비, 36자를 새기다  (0) 2017.01.15
Posted by 武士內外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