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질을 했다. 깊게 파기도 하고 다듬기도 하고 확인하고 다시 팠다.오래 걸리지 않았다. 오중. 전통활쏘기를 할때 화살 다섯발을 쏘는데 모두 맞출 때 시지에 찍어 기록하는 도장이다. 많은 궁사가 선사되기를 소망한다.


'활터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천편사, 남수정-청룡정  (0) 2019.04.01
함양 호연정, 천왕봉을 마주하다  (0) 2019.03.18
오시오중, 선사자 낙관  (0) 2018.12.11
죽석관유집-사예결해  (0) 2018.10.25
혹일혹불, 或壹或不  (0) 2018.09.16
야사, 夜射  (0) 2018.09.13
Posted by 武士內外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