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른 아침부터 베란 창틀 밖에 놓인 먹이를 찾아 까치가 왔다. 올해 들어 최강추위라는 아침에 허기를 때우러 온게다. 어릴 적 겨울에 들녁에 쌓인 낱가리에 모여든 참새가 기억난다. 그때도 참 추웠다. 날 짐승에게는 예전보다 지금이 더 어려울 것 같고, 도심속 새들도 먹이를 찾는다는게 쉬워 보이진 않는다. 베란다 먹이통 좁쌀이 남았는지 봐야겠다.

'일상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입춘방은 멋진 풍속이다  (1) 2018.02.04
고드름은 시간의 흐름이다  (0) 2018.01.28
까치의 겨울나기  (0) 2018.01.25
세탁기 소리는 겨울이다  (0) 2018.01.20
라테아트 Latte Art  (0) 2018.01.19
부산 눈, 동심이다  (0) 2018.01.10
Posted by 武士內外

댓글을 달아 주세요